본문 바로가기
★ 제주하천탐사

2019제주하천탐사 광령천2구간 탐사(19. 8. 3)

by ★박장군★ 2019. 8. 4.




2019제주하천탐사 광령천 2구간을 탐사하다.

신례천 탐사 이후 장마와 무더위를 피해 잠시 건너뛰던 하천탐사가 태풍 다나스에 의한 한라산 집중호우로 하천마다 소(沼)가 만수되어 절경을 이룰거라 보고 진달래소를 보기 위한 광령천 탐사를 계획하고 12인의 탐사대가 모여 출발한다.

8월의 한낮 무더위와 강한 햇살에 달궈진 돌들이 숨을 막히게 한다.

결국 진달래소까지도 못가 아쉬움을 뒤로 하고 하산 ㅜㅜ



무수천사거리 광령교

다리끝 폭포 절벽이 1구간 종점이다



2구간의 시작점



해군호텔 진입로 옆에서 하천으로 내려간다



시작점에선11인이 출발하고 중간에서 범이가 합류한다








2~3톤은 넘을 육중한 무게의 돌덩이들이 물에 의해 움직인다니 급류의 위력이 상상이 안간다





잠시 평온이 이어지고..







다시 이어지는 돌무더기들..



그리고 협곡이 나타난다






온돌바위의 따스함에 드러누운 매미 한마리 ㅎㅎ





우리들의 반영샷을 남기고



다시 상류로 전진








협곡 중간부분에 일명 바위문이라 해야할까??



지질도 특이하고

















2구간 첫번째 협곡구간의 끝은 작은 폭포다











폭포 옆으로 우회를 하고









작은소에서 다시 기념촬영을 ㅎ








다시 이어지는 돌무더기 구간










태풍에 쏱아진 급류에 물들은 상당히 깨끗하고 차갑다










상류로 갈수록 돈네코처럼 물이 흐른다





놀란 청둥오리가 숨어봤자 딱 걸려어 ㅋㅋ







햇살에 몸이 녹는다 ㅡㅡ








쉬엄쉬엄 가자,,



괴목하나 득템하고



간식으로 허기진 배를 채운다




모든 대원들이 더위에 탈진을 ㅜㅜ



중간에 합류한 요범이







돌덩이사이 공간으로 탈출을 한다...일명 개구멍 통과 ㅋㅋ











2구간 초입보다 더큰 돌덩이구간






다시 협곡구간이 이어진다











아름다운 그녀를 모델로



쉬자쉬어






















저끝이 진달래소일까??



위성사진으로 검색결과 소가 보여 진달래소로 착각을 ㅜㅜ



그런데 물도 없고 그 찾고 찾던 진달래소도 아니다,,,다들 절망감이










폭포 높이가 작아 우회없이 직진 통과



상단에서 본 무명폭포 소







광령천2구간 고도차이가 없어 쉽게 생각했는데 그위용이 대단하다

해발200~300m 고도치곤 난이도가 상당히 높다








다시 바위덩이지대를 통과하며 저끝이 진달래소라고 위안을 삼고






하지만 진달래소는 안나타난다..다들 지친다 산록도로 제2광령교까지 약 6km를 가야하는데 이제 3km 지점에서 다들 체력소모로 말들이 없다



계곡 사이드는 어마어마한 절벽들이 존재하고



인간은 자연 앞에선 초라함 마져 든다






저끝이 진달래소??




하지만 진달래소가 아니다 ㅜㅜ

진달래소 찾아가기가 이렇게 힘들줄이야,,그져 무명폭포에서 하산결정을 내리다

저폭포를 직진통과하면 진달래소가 있으리라 단정하지만 갈수가 없다,,어차피 계곡을 나가 우회할거면 진달래소는 3구간 시작점으로 할수밖에..




계곡높이 약 30m 폭포높이 약 10m 폭은 약40m 정도의 무명폭포





퇴로를 결정 우회로를 찾는데 페인트통을 무더기로 버려놨다 ㅡㅡ

인간의 이기심과 몰상식함이란




30여미터 높이의 하천 경사가 심해 로프로 탈출





폭포옆 농로로 나오니 다들 기진맥진 ㅎㅎ



우리 탐사대를 등돌리게 했던 아래 폭포를 내려다보며 그져 내가 할수 있는게 없다는게 서글퍼진다

그래도 3구간 시작점에선 진달래를 볼 수 있길 기대하며 ^^




탐사후 몇몇은 서귀포로 이동 바닥난 체력을 보충해주며 디풀이를 한다 ㅋ

다들 수고 했습니다 ^^

댓글0